본문 바로가기
라미란 승리 정준영 언급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을 뿐…화가 나고 부아가 치민다"
입력 2019-05-03 15:17   수정 2019-05-03 15:31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여배우 라미란이 승리 정준영 사건을 언급했다.

라미란은 2일 데뷔 이래 첫 주연영화 영화 '걸캅스' 매체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걸캅스'는 디지털 성범죄, 신종 마약 등 '버닝썬 게이트'와 닮아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라미란은 이에 대해 "연예인의 이야기(승리, 정준영 등)이다 보니 더 확장된 게 있지만, 그전부터 일어나고 있던 일이다. 피해자들이 얘기할 수 없으니 드러나지 않았던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영화 촬영하기 전엔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잘 몰랐다. 솔직히 저런 데 안 가면 되지, 부킹 안 하면 되지라는 생각을 했던 것도 있다. 이건 내가 구체적으로 잘 몰라서 그랬던 것"이라며 "그런 차원의 문제가 아닌 어디서나 노출될 수 있는 문제더라. 피해자들이 더 숨고 말도 제대로 못하잖나. 그러니 더 화가 나고 부아가 치민다"라고 분노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감독님이 신파로 연출하지 않은 점이 좋았다. 통쾌했다"라고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다룬 영화다. 라미란, 이성경, 윤상현, 최수영, 염혜란, 위하준 등이 가세했고 정다원 감독의 첫 장편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개봉은 5월 9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