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마트, 프랜차이즈協 자제 요청에도 "통큰치킨 행사 예정대로 진행"
입력 2019-05-02 17:33   수정 2019-05-03 08:38
"한 달에 일주일씩 '통큰치킨' 행사 상시화에 대해선 '논의 중'"

(롯데쇼핑 제공)

롯데마트가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의 자제 요청에도 '통큰치킨' 판매를 이어간다.

롯데마트 측은 통큰치킨 할인 행사를 자제해달라는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요청과 관련해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의) 공식적인 제재 요청을 받지 못했다. 예정된 대로 행사는 진행할 계획"이라며 입장을 밝혔다. 다만 "애초 한 달에 일주일가량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이를 지속할지를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롯데마트는 1일부터 8일까지 ‘통큰치킨 앙코르’ 행사를 진행 중이다. ‘통큰치킨’의 일반 판매가는 7810원이고, 엘포인트 회원은 5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앞서 롯데마트는 창립 21주년을 기념해 지난 3월 28일부터 4월 3월까지 1주일 동안 2010년 선보였던 ‘통큰치킨’을 부활시켰다. 파격가 덕분에 일주일 만에 12만 마리를 완판시켰지만, 2010년과 마찬가지로 ‘골목상권 죽이기’라는 비난은 비껴가지 못했다. 비난에도 불구하고 롯데마트는 통큰치킨을 구매하지 못한 고객들에게 다시 한번 구매 기회를 제공한다는 명목으로 앙코르 행사를 기획했다.

이에 한국프랜차이즈 협회는 이날 “치킨 업종은 1인 사업자 비율이 가장 높고, 연 매출액이 가장 낮으며, 부채율이 가장 높은 외식업종 가운데도 가장 취약하고 영세성이 높은 업종”이라며 “이러한 현황을 고려해 대기업인 롯데마트가 치킨 할인행사를 장기간 또는 반복적으로 진행해 자칫 영세 자영업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상황이 벌어지지 않도록 협조해주길 당부한다”고 협조를 요청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