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방탄소년단(BTS)X할시, 환상의 콜라보 무대…뜨거운 환호성
입력 2019-05-02 11:38   수정 2019-05-02 11:50

(출처=NBC 방송 캡처)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방탄소년단(BTS)과 할시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콜라보 무대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은 1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어워드'(BBMA)에 참석했다.

앞서 방탄소년단 측은 싱어송라이터 할시와 함께 방송 최초로 빌보드의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200' 1위를 기록한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무대를 선보인다고 밝혀 기대감을 자아냈다.

방탄소년단과 할시는 마돈나, 머라이어 캐리, 켈리 클락슨 등 쟁쟁한 스타들의 무대보다 더 뒤에 등장해 그 의미를 더했다.

진행자는 "굉장한 그룹이 오늘 2관왕을 차지했다"라며 "제가 제일 좋아하는 그룹 중 하나이기도 하며 라이브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BTS와 할시다"라고 소개했다.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블랙 앤 화이트 수트를 입고 여유로운 무대를 펼쳤다. 무대 중반 할시는 블랙 의상을 입고 등장해 무대를 빛냈다. 특히 할시는 화이트 의상으로 갈아입은 뒤 재등장 눈길을 샀다.

객석에서는 뜨거운 환호가 쏟아졌으며, 할시와 진은 함께 장미꽃에 입을 맞추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탄소년단은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듀오/그룹(Duo/Group)'과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에서 수상했다. 함께 후보에 오른 이매진 드래곤스, 마룬 파이브, 패닉 앳 더 디스코, 댄 앤 셰이를 제치고 수상한 결과다. 한국 가수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관왕을 한 것도, 본상에서 수상에 성공한 것도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앞서 '강남스타일'로 세계적 열풍을 일으킨 가수 싸이가 '2013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뉴 아티스트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린 바 있으며, '톱 스트리밍 송' 비디오 부문상을 받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