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림산업, 올 1분기 영업익 2409억 원…건설사업부 매출 30% 급감
입력 2019-04-30 16:05   수정 2019-04-30 16:33

대림산업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2조3221억 원, 영업이익이 2409억 원으로 예상된다고 30일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8%, 3% 감소했다.

지난해 말 국내 대형 프로젝트들이 종료되면서 1분기 건설사업부 매출액은 1조5208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1% 감소했다. 하지만 주택 및 플랜트 사업의 원가율이 개선되고 토목 사업에서 안정적인 수익성이 지속되면서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7% 감소에 그친 1471억 원을 기록했다.

석유화학사업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동기 대비 5%와 8% 감소한 2815억 원과 214억 원을 기록했다. 유가상승으로 인한 스프레드 하락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세전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 증가한 3141억 원, 당기순이익은 6% 감소한 2364억 원을 기록했다.

신규수주는 지난해 동기보다 10% 증가한 1조4384억 원을 달성했고, 1분기말 기준 수주잔고는 전년 말 대비 0.3% 증가한 21조9015억 원을 기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