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로 간 박영선 장관 “소상공인ㆍ전통시장, 지원할 것”

입력 2019-04-29 14:00

제보하기

▲박영선 중기부 장관(사진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이 대구를 찾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 위한 정책을 설명했다.

29일 박 장관은 대구 중소기업과 전통시장, 그리고 주얼리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방문했다. 첫 행선지는 스마트공장 도입기업인 천일금형사다.

천일금형사는 올초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협력 차원에서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는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을 통해 제품수명주기관리(PLM : Product Lifecycle Management) 시스템을 구축한 기업이다.

김현수 대표는 “스마트공장을 도입하는 과정에 대기업 전문가로부터 제조현장 혁신과 금형 노하우를 직접 전수받을 수 있어서 성과를 높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중소기업에 제조현장 혁신활동에 필요한 예산도 함께 지원하면 구축 효과가 극대화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박 장관은 “중소기업 만족도가 높은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을 통해 대․중소기업이 자발적으로 협력하는 ‘상생과 공존’의 문화를 퍼트리겠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스마트공장 보급성과를 높이기 위해 대기업 출신 전문가를 중소기업에 파견하고 있으며,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가 주관하고 있는 다양한 작업환경 개선사업과도 연계를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박 장관은 대구 신매시장을 방문해 전통시장 현장을 돌아보고, 상인들과 티타임을 가지며 애로 사항을 들었다.

상인들은 최근 경기불황과 타 시장에 비해 현대화사업이 늦어짐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정부 지원을 강화해줄 것을 요청했다.

박 장관은 “전통시장에 사람들이 찾아오게 하려면 편의시설 확충, 주차환경 개선을 넘어 고객들에게 즐길 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특색 있는 시장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전통시장을 장보기와 함께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문화관광형시장과 한국의 맛과 멋을 몸소 체험할 수 있는 선도 시장 등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마지막 행선지로 박 장관은 대구주얼리전문타운에서 주얼리 업체 대표들과 소통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 박 장관은 “6월 소상공인 실태조사에서 소상공인의 작업 환경을 면밀히 파악하여 업종․지역별 특성에 따라 작업 환경을 개선하고, 소상공인이 생산한 제품의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디자인․기술 개발 지원 예산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2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3
    정우성 공식입장, 부친 노환 별세…코로나19로 조문 어려워 “가족과 잘 보내드릴 것”

기업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2
    대주주 투자 끊긴 쌍용차, 마힌드라 철수설 일축…"자산 매각으로 재원 확보"
  • 3
    '코로나 영향' 미국ㆍ유럽 신차판매 사실상 중단…車 수출 감소 불가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