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험특집] 오렌지라이프, 중등도 치매부터 납입면제 ‘치매간병보험’
입력 2019-04-23 18:32

오렌지라이프는 치매환자 1인당 연간 관리비용을 고려해 치매 단계별 보장을 업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한 ‘오렌지 치매간병보험(해지환급금 미지급형)’을 판매 중이다.

이 상품은 치매 단계별로 최종 진단 확정 시 진단급여금을 달리 지급하고 중증치매(CDR3점)로 최종 진단 확정될 경우엔 진단급여금에 더하여 월 100만 원에서 최대 월 200만 원의 간병생활자금을 종신토록 준다.

간병생활자금은 매년 10만 원씩 증액되며, 최초 3년(36회)은 생사 여부와 관계없이 보증 지급한다.

또한 업계에서 유일하게, 비용 부담이 크고 치매로 인해 계약관리가 어려운 중등도치매상태(CDR2점)부터 보험료를 납입 면제해준다.

더 큰 보장을 위해 프리미엄형을 선택하면 경도치매(CDR1점) 최종 진단 확정 때 진단급여금 400만 원, 중등도치매(CDR2점) 최종 진단 확정 때에는 1000만 원, 중증치매(CDR3점) 최종 진단확정 때 4000만 원을 보장받을 수 있다.

가입 나이는 1종 간편심사형은 40세부터 최대 70세, 2종 일반심사형은 30세부터 최대 70세까지이며, 90세까지 보장받는다.

각각 간편심사형 상품인 1종과 일반심사형인 2종으로 구성되며, 기본보장을 제공하는 베이직형과 보장을 강화한 프리미엄형을 갖춰 고객의 성향에 맞춰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납입기간은 10년납부터 20년납까지 다양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