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자수첩] 신뢰 잃으면 기업도 없다-화학업체, 대기오염 물질 불법 배출 ‘전복후계’하기를
입력 2019-04-23 17:50
김유진 산업부 기자

최근 LG화학, 한화케미칼 등 내로라하는 화학업체들이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대기오염 물질을 불법 배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전 국민의 공분을 샀다. 1급 발암물질로 규정된 미세먼지로 전 국민이 고통받고 있는 상황에서 ‘환경 안전’을 최우선으로 외치던 대기업이 미세먼지 유발에 상당히 기여한 것이다.

기업들은 이 사실이 적발되자 곧바로 대표이사 사과문을 발표하고 공장 폐쇄 등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놨다. “통렬히 반성한다”는 기업들은 이번 사건에 책임을 지고 지역사회에 보상하겠다면서 신뢰 회복에 나섰다.

이번 사건의 원인과 대책이 무엇이든 기업의 신뢰는 바닥으로 떨어졌다.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안전환경 조직을 이관하는 등 안전환경 관리 활동을 강화한다던 기업들이 공동체를 유지하는 사회자본 중 하나인 ‘신뢰’를 저버리며 공동체의 기반 자체를 흔들었다. 기업 전체가 작정하고 속이려고 나선 것이라면 존폐를 논해야 할 사안이며, 단순히 직원의 일탈과 실수로 치부하기에도 관리의 허점이라는 문제가 있다는 뜻이다. 결국 이 같은 일이 또다시 일어나지 않으리라는 보장은 없다.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기업의 자정 능력부터 제고돼야 한다. ‘무신불립(無信不立)’을 되새기고 다시 환경 경영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 기업들은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외친 ‘안전환경보건 경영’에 따라 법규를 준수하고 사회적 책임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의 안전과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적극 지원해야 한다.

동시에 환경오염 행위에 대한 처벌도 강화해야 한다. 오염물질 배출업체는 측정 결과를 속여도 과태료 몇 푼만 물면 된다. 환경오염에 대한 인식과 처벌이 산업화 시대에 그치고 있는 상황에선 또 다른 불법 행위가 자행될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엄격한 잣대를 마련해야 환경오염을 방지하는 최소한의 제동 장치를 만들 수 있다. 엎질러진 물이다. 하지만 앞으로의 일은 막을 수 있다. 앞 수레가 뒤집힌 자국을 뒷 수레가 경계를 삼아야 하는 ‘전복후계(前覆後戒)’의 자세가 필요한 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