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서 여대생 피살, "백 들고 유유히 현장 떠나"…새벽 4시 참변
입력 2019-04-19 15:41

(출처=연합뉴스TV 방송 캡처)

부산서 여대생 피살 사건이 발생했다. 피의자가 범행을 저지른 뒤 유유히 현장을 뜬 정황도 포착돼 공분 여론을 야기하고 있다.

19일 부산지방경찰청은 전날(18일) 부산서 있었던 여대생 피살 사건 당시 인근 CCTV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피의자 A(25)가 21세 여대생을 미행하는 장면과 범행 후 도주하는 장면이 각각 담겼다.

특히 A는 새벽 4시 16분 경으로 분석되는 범행 직후 왼손에 핸드백을 든 채 서두르는 기색 없이 걸어서 현장을 떠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를 살해한 뒤 주차 차량 아래에 유기하고도 덤덤한 태도를 보인 것. A의 범죄 행위가 우발적 사건이 아닌 의도적 살인으로 해석되는 지점이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부산서 피살된 여대생 외에 또 다른 여성도 A의 표적이 됐지만 가까스로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A는 앞서 타 강도 및 성폭력 혐의로 처벌을 받은 바 있는 것으로도 전해진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