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평 차고에서 시작한 블루보틀…'커피업계의 애플' 명성 한국서 통할까
입력 2019-04-19 15:10   수정 2019-04-19 15:12
'초' 단위로 만든 커피 맛…최소 10분은 기다려야

(출처=블루보틀 인스타그램)

스타벅스가 긴장해야 할 것 같다. '커피업계의 애플'로 불리는 블루보틀이 한국에 1호점을 연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블루보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9일 다수매체는 블루보틀이 다음 달 3일 1호점 성수점을 열고, 삼청동에 2호점을 열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블루보틀 해외 진출은 2015년 일본에 이어 한국이 두 번째다.

블루보틀이 한국에 진출하는 이유는 한국이 세계 3위 규모 커피 시장이기 때문이다. 올해 초 시장조사전문업체 유로모니터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가별 카페 커피 시장은 미국이 260억860만 달러로 1위, 중국이 50억7100만 달러로 2위, 한국은 43억2400만 달러로 3위에 올랐다.

(출처=블루보틀 인스타그램)

블루보틀은 커피를 좋아하던 클라리넷 연주자 제임스 프리먼이 다섯 평 크기의 친구 차고에서 커피 사업을 시작하면서 탄생했다. 이후 커피 맛이 유명해지면서 트위터, 인스타그램 창업자들로 1억2000만 달러(1300억 원) 투자를 받았다.

이 브랜드는 에스프레소 머신이 아닌 핸드드립 방식으로 커피를 내려 천천히 커피를 즐기는 '느림의 미학'을 실천한다. 손님이 커피를 주문하면 최소 10분을 기다려야 한다.

프리먼은 품질에 대해 완벽주의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커피를 내릴 때 원두를 볶고 물을 붓는 시간을 초 단위로 연구해, 최적의 공식을 만들었다.

블루보틀 메뉴판에서는 시럽, 파우더, 설탕 등이 들어가는 메뉴는 찾아볼 수 없다. 인공적인 맛과 향을 제거하고 커피 본질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에스프레소, 라떼, 카푸치노 등의 메뉴만 판매한다.

(출처=블루보틀 인스타그램)

프리먼은 매장 디자인에도 많은 신경을 썼다. 매장은 흰색, 갈색, 파란색으로만 디자인해 시각적으로 커피에만 집중하도록 했고, 고객 간 대화를 위해 와이파이 연결이 안 되게 만들었다.

한편, 블루보틀은 지역 특색을 살린 인테리어를 추구한다는 원칙을 갖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 매장 1호점은 성수동만의 새로운 콘셉트가 적용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