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지윤, 시母 눈물에 당황…“맞벌이 안 했으면”

입력 2019-04-18 21:45

제보하기

(출처=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캡처)

박지윤이 시어머니의 눈물에 당황했다.

1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아침 일찍 집을 찾는 시어머니를 맞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박지윤-정현호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지윤의 시어머니는 “아민이가 어떤 때는 딱하다. 홀로서기를 지금부터 하는 것 같다. 아무래도 엄마의 냄새를 맡고 살아야 하지 않겠냐”라며 맞벌이로 인해 엄마와 떨어져 지내는 손자를 안쓰러워했다.

시어머니가 손자 생각에 눈물을 보이자 박지윤은 “저는 일하는 거 자체를 좋아한다. 돈 자체를 떠나서 그렇다. 안 그러면 제가 우울할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남편 역시 “제 입장에서도 지윤이가 밖에서 일하며 행복을 찾아야 제 입장에서도 좋다”라고 동조했다.

이에 시어머니는 “원래 나는 맞벌이 원하지 않았다. 며느리가 집에서 살림하고 아기 보고 그런 걸 원했다. 지윤이가 일하지 않고 그랬으면 좋겠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안철수 귀국에 써니전자ㆍ안랩 '관심'…'합병설' 진화 셀트리온 3총사↓
  • 2
    [베스트&워스트] 증시 휩쓴 이낙연 테마…우리들휴브레인 ‘40.94%↑’
  • 3
    '간택-여인들의 전쟁' 중전 주인공은?…김민규 vs 이재용, 진세연母 두고 '거래'

사회 최신 뉴스

  • 1
    속보 검찰 '삼성 합병 의혹' 장충기 전 미전실 사장 소환
  • 2
    [LPGA] 박인비, 2020시즌 개막전서 연장 승부 끝에 '아쉬운 준우승'…통산 20승은 다음 대회로
  • 3
    서울시, 민주당 서울시당과 ‘청년당정협의회’…청년 문제 해결 방안 논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