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현대오일뱅크 공장서 근로자 3명 유증기 질식 사고…"인근 병원서 치료 중"

입력 2019-04-18 16:10

제보하기

(사진제공=현대오일뱅크)

18일 오전 충남 서산 현대오일뱅크 공장에서 근로자 3명이 유증기에 질식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곡리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폐유 저장시설에서 근로자 3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협력업체 직원인 이들은 펌프 교체작업 도중 가스를 마시고 질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1명은 중상이고 2명은 경상이다.

중상자 1명은 현대오일뱅크 자체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뒤 다시 닥터헬기로 천안에 있는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현대오일뱅크 측은 작업장에 들어갈 때 사용하는 공기호흡기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리보이, 앵커가 세 명인 줄?…삭제된 SNS 게시글에 ‘시끌’
  • 2
    [출근길] 이동건-조윤희 부부 이혼·슈 전세금 소송 패소·강서은 아나운서 경동그룹 3세와 결혼식·'배태랑' 김호중 "다이어트 성공해 선물 받은 옷 입고 싶다"·이영아, 올해 말 결혼 (연예)
  • 3
    류담 근황, 40kg 감량 후 1년…요요 없는 다이어트 성공 “제주 여행 중”

사회 최신 뉴스

  • 1
    속보 교육부 차관 "사회적 거리두기해도…전면 등교 중지 고려 안 해"
  • 2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사흘 만에 23만 명 신청…내달 30일까지 접수
  • 3
    속보 교육부 차관 "39개 학원서 71명 확진…학생 41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