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징주] 화폐개혁株, 홍남기·이주열 “검토 없다” 소식에 하락 반전
입력 2019-04-18 14:38

리디노미네이션(화폐개혁)에 대한 기대감으로 18일 주식시장에서 강세를 보였던 화폐개혁 관련주들이 “화폐개혁을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라는 정부 관계자 소식에 동반 하락세로 반전했다.

18일 오후 2시 31분 현재 한네트는 전날보다 320원(8.12%) 떨어진 362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로지시스 8.25%, 청호컴넷 5.68%, 케이씨티 4.21% 등도 떨어지고 있다.

한네트는 이날 오전 장만 해도 장중 24.37%까지 치솟는 등 강세를 보였다. 로지시스와 청호컴넷 등도 10~20%대 이상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하지만 이날 정오를 전후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화폐개혁에 대해 검토한 바 없다는 발언을 한 것이 보도되면서 주가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홍 부총리는 이날 경기 파주시 이알인터내셔널 현장 방문한 자리에서 “리디노미네이션은 사회적 충격도 크고 국민적 공감대와 사전 연구도 필요한 사안”이라며 “정부는 검토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 역시 한은 본관에서 금융퉁화위원회 후 “지난달 국회에서의 리디노미네이션 발언은 질문에 대한 원론적 차원의 답변이었다”면서 “리디노미네이션을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고 가까운 시일 내에 추진할 계획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