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하철 5호선 '단전사고' 군자~강동 운행 중단…일부 구간 재개
입력 2019-04-18 13:01   수정 2019-04-18 13:20

(연합뉴스)

18일 오전 서울 지하철 5호선 강동역∼군자역 구간에서 열차에 전기 공급이 끊어지면서 열차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58분께 강동역에서 군자역 사이 선로에 전기 공급이 끊기면서 양방향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11시 20분쯤 상일동·마천행 열차는 운행을 재개했지만 방화행 열차는 아직까지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전선 복구작업을 진행하는 한편 강동∼군자를 제외한 나머지 구간에서는 제한적으로 열차를 분할 운행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열차에 전기를 공급하는 전차선에 단전이 발생하면서 운행에 문제가 생겼다"라며 "문제가 발생한 원인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사 측은 "열차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