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13대책 후 은마 등 주요 재건축 시세 2억 이상 ‘뚝’”
입력 2019-04-18 11:38   수정 2019-04-18 13:05

(자료출처=부동산114)
작년 정부의 9ㆍ13 대책 발표 이후 서울, 경기 주요 재건축 아파트 단지의 실거래가가 1억~2억 원 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는 9ㆍ13대책 이후 1.36% 하락했다. 서울 자치구 중에서는 강동구가 4.37% 하락해 가장 많이 떨어졌다. 이어 강남구(-3.03%), 송파구(-1.96%) 순으로 하락했다. 경기도에서는 과천시 재건축 아파트가 0.98% 하락했다.

개별 단지로 보면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전용면적 76ㆍ84㎡의 시세가 작년 9월 14일 17억7500만 원에서 15억2500만 원으로, 19억2500만 원에서 17억2000만 원으로 각각 2억5000만 원, 2억500만 원 하락했다.

개포주공6단지도 전용 53㎡의 시세가 15억 원에서 12억4500만 원으로 2억5500만 원 떨어졌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정책과 경기변동에 민감한 재건축 아파트와 달리 일반아파트는 가격 방어가 잘 되는 분위기”라며 “다만 거래 절벽의 장기화로 급매물은 앞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작년 매매가격이 크게 뛰었던 서울 양천구 목동 일대와 통합 재건축 이슈가 있었던 영등포구 여의도동, 용산구 한강로3가와 용산동 일대 일반아파트(2000년 이후 입주한 단지)도 9ㆍ13대책 이후 중대형을 중심으로 1억 원 이상 하락한 사례가 심심치 않게 확인된다”며 “아직은 몇몇 단지 중심의 국지적인 현상 수준이지만, 거래절벽 현상의 지속성 여부에 따라 매도자와 매수자 사이의 버티기 국면에 조금씩 금이 가기 시작할 조짐”이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