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세계건설, 공공부문 3건 수주…“안정적 수익 토대 마련”
입력 2019-04-17 10:47   수정 2019-04-17 10:53

신세계건설이 공공부문 수주에 잇따라 성공했다.

신세계건설은 이달 5일 조달청이 발주한 ‘당진~서산 도로건설공사’의 대표사 자격으로 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충남 당진시 합덕읍 운산리에서 서산시 운산면 갈산리 구간의 도로공사로 총 637억7000만 원 규모다. 신세계건설은 대표사로서 50%의 지분을 갖고 충남지역 업체인 한성개발(25%), 흥진건설(25%)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3월에는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 제3공구 노반(건축) 신설 기타공사(201억 원)를 수주했고, 이달 초에는 의정부 고산 공공주택지구 조경공사(86억 원)도 수주하는 등 올해 들어서만 총 3건의 공공부문 사업을 따냈다.

신세계건설은 공공부문 수주 금액이 606억 원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분기 외부 수주 금액의 28.4%를 차지하는 규모다.

정두영 신세계건설 영업총괄 부사장은 “신세계건설이 올해 3ㆍ4월에만 총 3건, 606억 원 규모의 공공부문 수주에 성공하며 안정적인 수익의 토대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민간부문, 주택부문 등 사업 다각화를 통해 매출, 수익 안정화에 더욱 속도 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