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금감원, 손보사 종합검사 첫 타자 '메리츠화재' 확정

입력 2019-04-17 09:54

제보하기

금융감독원이 손해보험사 종합검사 첫 대상으로 '메리츠화재'를 확정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전날 메리츠화재에 종합검사 대상자로 선정됐음을 통보하고, 검사 준비를 위한 사전자료를 요청했다.

메리츠화재는 앞서 설계사에 대한 수수료 체계 개편 이후 급격히 외형 확장을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각종 소비자보호 지표가 악화됐다. 또 치아보험, 치매보험 등 문제가 불거진 상품 판매에서 과도한 인수기준 완화 기조를 주도해 이번 종합검사 대상에 포함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4년 만에 부활한 금감원 종합검사 대상으로 지목된 보험사는 생명보험사에선 한화생명, 손해보험사에선 메리츠화재로 정해졌다.

금감원은 사전자료를 바탕으로 준비 기간을 거쳐 이르면 다음달 초부터 종합검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안소희, 와인 앞에서 찰칵 '청순+로맨틱 분위기'
  • 2
    토트넘 손흥민, 아스톤빌라전에서 5경기 연속골…전반 종료 1-2
  • 3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에코플라스틱, 현대차 전기차에 경량화 탄소섬유 플라스틱 부품 납품 확대
  • 2
    [CEO인터뷰] 이진 엠케이전자 대표 “코로나19 반사이익…생산라인 풀가동 중”
  • 3
    [특징주] 하나금융11호스팩, 카이노스메드와 합병 소식에 2거래일 연속 상한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