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금감원, 손보사 종합검사 첫 타자 '메리츠화재' 확정
입력 2019-04-17 09:54

금융감독원이 손해보험사 종합검사 첫 대상으로 '메리츠화재'를 확정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전날 메리츠화재에 종합검사 대상자로 선정됐음을 통보하고, 검사 준비를 위한 사전자료를 요청했다.

메리츠화재는 앞서 설계사에 대한 수수료 체계 개편 이후 급격히 외형 확장을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각종 소비자보호 지표가 악화됐다. 또 치아보험, 치매보험 등 문제가 불거진 상품 판매에서 과도한 인수기준 완화 기조를 주도해 이번 종합검사 대상에 포함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4년 만에 부활한 금감원 종합검사 대상으로 지목된 보험사는 생명보험사에선 한화생명, 손해보험사에선 메리츠화재로 정해졌다.

금감원은 사전자료를 바탕으로 준비 기간을 거쳐 이르면 다음달 초부터 종합검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