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수원, 동남권 지자체와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MOU
입력 2019-04-15 16:34
원전해체산업 미래 먹거리로 육성…고용창출 등 기대

▲한국수력원자력은 15일 부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부산시 등과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선호 울주군수,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강길부 국회의원, 정재훈 한수원 사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15일 부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재훈 한수원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시, 울산시, 경상북도, 경주시와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수원과 지자체들은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운영이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원전해체연구소는 미래 먹거리로 떠오른 원전해체기술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해체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설립된다.

부산·울산 지역에 원전해체연구소(경수로)가 설립되고, 이와 함께 중수로 원전이 위치한 경주에는 중수로해체기술원이 자리할 예정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해체연구소는 지역의 원전해체산업 생태계 기반구축은 물론, 고용창출 등을 통해 지역의 동반성장을 크게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정부와 지자체, 국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