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브렉시트 10월 31일까지로 다시 연기 합의

입력 2019-04-11 08:34

제보하기

유럽연합(EU)이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기한을 10월 31일까지로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영국을 제외한 EU 27개국은 전날부터 이날 새벽까지 벨기에 브뤼셀에서 특별정상회의를 열어 브렉시트를 6개월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6월에 영국의 브렉시트 논의 과정을 재검토할 예정이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트위터에 “EU 27개국이 연장에 합의했다”면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를 지금 만날 것”이라고 적었다.

특별정상회의는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 시기를 이번달 12일에서 6월 30일까지로 연기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열렸다.

브렉시트 기한은 원래 3월 29일이었지만 지난달 EU 정상회의에서 12일로 한 차례 연기했고 이번에 추가로 연기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21대 총선 후보자] 비례‘만’ 낸 국민의당, 평균 재산 3위ㆍ90년생 최연소 후보 눈길
  • 2
    [21대 총선 후보자] 민생당 비례대표 명단 확정…1번 정혜선·14번 손학규 '4명 사퇴'
  • 3
    [21대 총선 후보자] 정의당 비례, 트랜스젠더ㆍ8명 전과기록 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