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매스아시아’와 전기자전거 사업 협력 MOU 체결

입력 2019-04-08 08:50

제보하기

▲박준규 메쉬코리아 COO(왼쪽)와 정수영 매스아시아 공동대표.(사진제공=메쉬코리아)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IT 기반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는 개인형 이동수단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매스아시아와 전기 자전거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매스아시아는 국내 최초 공유 자전거 서비스를 시작한 스타트업으로 최근 공유 전기자전거, 전동 킥보드, 자전거와 같은 퍼스널 모빌리티를 공유하는 통합 플랫폼인 ‘고고씽’을 론칭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전기 자전거를 통한 배송 서비스 협력에 주력할 계획이다. 특히 매스아시아가 자체 개발한 PAS(Pedal Assist System)형 모델은 배송 서비스에 최적화된 전기 자전거로 5월부터 서울 수도권 일대에서 배송 테스트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한완기ㆍ 정수영 매스아시아 공동대표는 “국내 IT 기반 물류 스타트업인 메쉬코리아와의 이번 MOU 체결은 개인형 공유이동수단 서비스 시장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물류와 교통이 만나고 경계가 허물어지는 것은 또 하나의 융합적인 비즈니스가 탄생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성공적인 제휴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준규 메쉬코리아 COO는 “전기 자전거, 전기 바이크 등 배송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이동 수단을 지속적으로 테스트해왔다”면서, “이번 매스아시아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배송에 특화된 전기자전거를 확보하고 운영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솔젠트, "코로나19 진단키트 美 FDA 정식허가 9부능선 넘었다"
  • 2
    “땡큐 이낙연” 우오현 SM그룹 회장, ‘테마주’로 150억 벌었다
  • 3
    백성현 결혼, 군 복무 중에도 지켜낸 사랑…예비신부 누구?

기업 최신 뉴스

  • 1
    대유위니아, 코로나19 대응 무급휴직 신청…임원 임금 20% 반납
  • 2
    [김준형의 오토 인사이드] 4도어 쿠페로 점철된 럭셔리 세단
  • 3
    쌍용차, 안성 인재개발원 매각 추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