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기안84, 방송서 사과에도 '비난 세례'…장광효·김성령·진영에게 무례했다
입력 2019-04-06 22:50

(출처=MBC 방송 캡처)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공개 사과에도 비난 세례를 받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성훈이 메인 모델로 서는 서울패션위크에 셀럽으로 초대된 기안84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안84는 장광효 디자이너로부터 선물 받은 의상을 입고 패션쇼를 찾았다. 레드카펫을 밟기 전 자신을 알아본 패션 피플로부터 사진 요청이 이어지자 기안84는 한껏 고조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이어진 레드카펫에서도 매력 넘치는 포즈로 카메라 세례를 받았다.

패션쇼장 안으로 들어선 뒤에도 기안84를 향한 관심은 이어졌다. 배우 김성령과 B1A4 진영 사이에 배석 받은 기안84에게 다른 셀럽들의 시선도 쏟아졌다.

기안84는 "'패션왕'을 연재할 당시 서울패션위크를 찾았다가 초대를 받지 않아 집으로 발길을 돌려야 했다"라며 "이렇게 셀럽으로 초대받으니 '내가 정말 열심히 살아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논란의 발단은 기안84의 패션쇼를 관람하는 태도였다. 이날 성훈은 런웨이에서 중요한 오프닝과 피날레를 맡고 있었다. 전문 모델이 아닌 성훈은 드라마 촬영 중 짬짬이 리허설에 참여하는 등 평소 친분이 있는 디자이너에 누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기안84는 고조된 감정을 누르지 못했다. 성훈이 오프닝으로 등장하자 그를 향해 소리를 내며 웃었고, 성훈은 "기안이 웃음소리를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후에도 기안84는 진영과 김성령에게 말을 건네며 "멋있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그것으로 끝나지 않고 기안84는 자신의 앞을 지나가는 성훈에게 "성훈이 형!"이라고 부르기까지 했다. 이런 모습을 본 이시언, 박나래는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기안84를 내내 감싸던 헨리 마저 "패션쇼에서 저렇게 이름 부르는 사람은 처음봤다"라고 지적했다.

기안84는 "축구 경기를 할 때도 '화이팅'이라고 하지 않느냐"라고 해명하면서도 "지금 이렇게 보니까 민폐였다"면서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기안84는 "패션쇼에 처음 가봐서 그랬다. 혹시라도 누가 됐을까 봐 (걱정이다.) 정말 죄송하다"면서 정식으로 사과했다.

기안84의 사과에도 시청자들은 실망감을 나타냈다. 그간 보여준 기안84의 순수한 모습에 매력을 느꼈지만, 이번엔 도가 지나쳤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네티즌은 "1년 내내 패션쇼를 준비해 온 디자이너에게 예의가 아니다", "성훈이 웃음을 잘 참아서 다행이지 하마터면 쇼를 망칠 뻔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옆자리에 함께 한 김성령과 진영에게도 무례했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시청자는 "쇼에 집중하지 못하게 방해하는 느낌이었다", "기혼자인 김성령에게 대뜸 '혼자 사시냐'라고 묻는 것도 거슬렸다"라며 그의 행동을 질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