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동제약, 지난해 매출 5034억 확정…‘아로나민’ 역대 최대 기록
입력 2019-04-02 14:24

(사진제공=일동제약)

일동제약은 2018년 확정실적을 발표하고 매출액이 전년 대비 9.3% 성장한 5034억 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연 매출 5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0.8% 증가한 276억 원으로 외형과 수익성 모두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

사업부별로는 회사 전체 매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전문의약품 사업(ETC부문)에서 전년 보다 4.4% 늘어난 2843억 원, 일반의약품(OTC) 및 컨슈머헬스케어 사업을 아우르는 CHC부문에서 18.2% 증가한 1845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ETC 부문은 △제2형당뇨병치료제 온글라이자ㆍ콤비글라이즈 △고지혈증치료제 리피스톱 △고혈압고지혈증치료복합제 텔로스톱 등 만성질환 분야 품목이 매출 증대를 견인했다.

CHC부문에서는 간판브랜드 아로나민이 전년 대비 5.4% 성장한 781억 원의 매출을 올려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고함량비타민제 엑세라민도 120억 원의 매출로 선전했다.

또한 △기능성화장품 퍼스트랩 △종합건강기능식품 마이니 △프로바이오틱스 지큐랩 △상처습윤드레싱 메디터치 △미세먼지마스크 등의 컨슈머헬스케어 품목들이 약진하며 CHC부문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전년 대비 13.2% 확대된 547억 원으로 집계됐다. 일동제약은 최근 3년 평균 연 매출액의 약 11%를 R&D 비용으로 투자하고 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R&D 투자를 늘리면서도 외형 및 수익성 확대를 이룬 점은 의미 있는 성과”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미래가치 투자에 역량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동제약은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두 자릿수 성장률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삼아 경영 활동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또한 기업 및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기존 의약품 사업뿐 아니라 사업다각화 및 신규사업 발굴 등을 통해 수익을 실현하고, 재투자로써 R&D를 강화하는 선순환적 사업 구조를 확립해나갈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