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나리’ 박지윤, 4년 차 리포터…남편 정현호의 시댁 사랑 “한 달 한번 시댁 모임”
입력 2019-03-28 22:24

(출처=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캡처)

리포터 박지윤이 시댁 정기 모임에 부담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결혼 4년 차 리포터 박지윤과 치과의 사 남편 정현호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박지윤은 “결혼 4년 차 리포터이자 20개월 아민이 엄마”라며 “남편 정현호는 나보다 2살 연하의 치과의사”라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박지윤은 한 달에 한 번 시댁 정기 모임이 있다고 밝히며 “지인들이 들으면 정색한다”라고 토로했다. 박지윤은 2016년 결혼 한뒤로 한 달에 한 번 시댁 모임을 이어왔다.

이에 정현호는 “부담스러워 하는 거 이해한다. 하지만 초반에 가족끼리 좀 부딪치고 그래야 서로 ‘가족’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강력하게 거절 못 했다”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정현호은 결혼 전 명절과 생일 등 기념일에만 집을 찾은 것으로 밝혀졌다. 출연진들은 “남자는 결혼만 하면 효자가 된다”라며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