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박지윤, 4년 차 리포터…남편 정현호의 시댁 사랑 “한 달 한번 시댁 모임”

입력 2019-03-28 22:24

제보하기

(출처=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캡처)

리포터 박지윤이 시댁 정기 모임에 부담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결혼 4년 차 리포터 박지윤과 치과의 사 남편 정현호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박지윤은 “결혼 4년 차 리포터이자 20개월 아민이 엄마”라며 “남편 정현호는 나보다 2살 연하의 치과의사”라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박지윤은 한 달에 한 번 시댁 정기 모임이 있다고 밝히며 “지인들이 들으면 정색한다”라고 토로했다. 박지윤은 2016년 결혼 한뒤로 한 달에 한 번 시댁 모임을 이어왔다.

이에 정현호는 “부담스러워 하는 거 이해한다. 하지만 초반에 가족끼리 좀 부딪치고 그래야 서로 ‘가족’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강력하게 거절 못 했다”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정현호은 결혼 전 명절과 생일 등 기념일에만 집을 찾은 것으로 밝혀졌다. 출연진들은 “남자는 결혼만 하면 효자가 된다”라며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안소희, 와인 앞에서 찰칵 '청순+로맨틱 분위기'
  • 2
    토트넘 손흥민, 아스톤빌라전에서 5경기 연속골…전반 종료 1-2
  • 3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2월 17~18일 채널CGV·OCN·수퍼액션·씨네프·스크린…스파이·미이라·부라더·글로리데이·빅게임·신라의 달밤·한번 더 해피엔딩·12솔져스·천일의 스캔들 등
  • 2
    전북 진안 구봉산 사고…60대 남성 심정지 증상 보이다 사망
  • 3
    좋은책신사고, 초등 '개념쎈ㆍ라이트쎈' 학부모 체험단 모집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