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부용‧최재훈, 故서지원 생각에 뭉클 “불과 몇 시간 전까지 함께 있었다‘

입력 2019-03-27 00:42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가수 김부용과 최재훈이 떠나보낸 친구들을 회상했다.

2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20년 만에 재회한 김부용과 최재훈의 못다 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부용과 최재훈은 “어느 날 갑자기 만나지 않게 됐다. 예전처럼 볼 수가 없었다. 그냥 그랬던 것 같다”라며 절친했음에도 20년 동안 만나지 못한 사연에 대해 털어놨다.

김부용과 최재훈은 20여년 전 당시 활동하던 가수들과 함께 친분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故최진영, 故이원진, 故서지원 등 함께 했던 이들이 세상을 떠나면서 멀어지게 됐다고 전했다.

최재훈 역시 “무의식적으로 피했던 것 같다. 나도 그때 만나던 사람들과 만나지 않는다”라며 “지원인 진짜 그럴 줄 몰랐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부용은 “지원이도 미국에서 와서 활발하고 붙임성도 좋았다. 그날도 함께 술 먹고 헤어지고 난 후였다”라며 “몇 시간 전까지 나랑 같이 놀던 친구가 그랬으니 더 미안했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故서지원은 1994년 1집 ‘Seo Ji Won’으로 데뷔한 뒤 2년 만인 1996년 사망했다. 이후 사망 직전 녹음했던 ‘내 눈물을 모아’가 발매되며 전국적으로 큰 인기를 모았다. 당시 서지원과 막역한 사이였던 김부용은 그의 사망 소식에 공황장애까지 왔다고 털어놨다.

김부용은 “지원이를 보내고 무서웠다. 나도 그쪽으로 갈 것 같더라”라며 “지금 생각해도 마음이 아프다. 전화하면 옆에 있을 거 같다”라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 3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사회 최신 뉴스

  • 1
    브라이언이 본 환희 여자친구들 “나는 심플하지만…”
  • 2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 3
    후발주자보다 뒤처진 대도서관? 수십억vs수백억 차이나는 이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