춈미 성토에 '현피' 조장하는 言…"사적 갈등 퍼나르기 횡횡"

입력 2019-03-26 13:29

제보하기

1인미디어 '춈미'가 세운 칼날이 무분별한 '퍼나르기'로 공론화된 모양새다. 개인과 개인 간 갈등을 확대 재생산하는 SNS의 속성이 새삼 도마에 올랐다.

26일 춈미는 SNS를 통해 한 여성을 겨냥한 비판 글을 게재했다. 춈미는 해당 글에서 "저와 함께 근무했다는 여자가 나를 생색내며 일했던 사람으로 규정했다"라면서 "말도 안되는 얘기에 너무나도 화나 글을 올린다"라고 밝혔다.

춈미에 따르면 그는 이전에 근무했던 회사를 성실하게 다녔음에도 근거 없는 비방을 당한 모양새다. 관련해 "자기 기준에서는 마음에 들지 않을 수 있지만 익명성 뒤에 숨어 멋대로 얘기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반박했다.

춈미의 해당 발언은 각종 SNS와 온라인커뮤니티, 언론 보도를 통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이 와중에 산적한 사회적 이슈를 뒤로하고 스포트라이트를 비추는 언론의 자성 필요성도 촉구되는 상황이다. '퍼나르기' 식 SNS 콘텐츠 기사화에 제동이 필요한 이유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손예진 기부, 대구 출신으로 안타까워 "너무 가슴 아팠다"
  • 2
    마포구청 홈페이지 마비…확진자 동선 확인 위해 접속 몰려
  • 3
    ‘forest-mt’ 무엇? ‘나만의 꽃 심기’ 집중 유형 분석 화제…어디서 할 수 있나?

사회 최신 뉴스

  • 1
    ‘미스터트롯’ 임영웅, ‘보랏빛 엽서’로 역대급 무대…962점으로 영탁 꺾고 1위 등극
  • 2
    나태주, “태권도 하지 않겠다” 선언…주현미 ‘신사동 그 사람’ 열창
  • 3
    ‘미스터트롯’ 장민호, 남진 ‘상사화’ 열창…최고점 받고 눈물 “최고의 무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