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내에 화분 3~5개 놓았더니 초미세먼지 20% 줄었다
입력 2019-03-26 11:00
농진청, 4년간 연구결과 발표…파키라, 백량금, 멕시코소철, 박쥐란, 율마 효과적

(농촌진흥청)
식물이 실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밝혀졌다.

농촌진흥청은 4년 동안 여러 종의 실내식물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초미세먼지 ‘나쁨’(55ug/㎥)인 날 기준으로 20㎡의 거실에 잎 면적 1㎡의 화분 3∼5개를 두면 4시간 동안 초미세먼지를 20% 정도 줄일 수 있다고 26일 밝혔다.

그동안 식물이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있다는 단편적인 연구는 많았지만 정부 기관에서 전문적으로 연구결과를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실험은 챔버에 미세먼지를 공기 중으로 날려 3시간 둔 후 가라앉은 큰 입자는 제외하고 초미세먼지(PM 2.5) 300μg/㎥ 농도로 식물 있는 밀폐된 방과 없는 방에 각각 넣고 4시간 동안 조사했다. 실험 결과 미세먼지를 육안으로 볼 수 있는 가시화 기기를 이용해 식물이 있는 방에서 초미세먼지가 실제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전자현미경으로 잎을 관찰한 결과,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효율적인 식물의 잎 뒷면은 주름 형태, 보통인 식물은 매끈한 형태, 효율이 낮은 식물은 표면에 잔털이 많았다. 잔털은 전기적인 현상으로 미세먼지 흡착이 어려운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농진청은 초미세먼지를 없애는 데 효과적인 식물도 선발했다. 파키라(155.8ug/㎥), 백량금(142.0), 멕시코소철(140.4), 박쥐란(133.6), 율마(111.5) 5종이다. 괄호 안 숫자는 잎 면적 1㎡ 크기의 식물이 4시간 동안 줄어든 초미세먼지 양이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생활공간에 공간 부피 대비 2%의 식물을 넣으면 12%∼25%의 미세먼지가 줄어들기에 기준을 20%로 잡고 적합한 식물 수를 조사했다. 앞으로 추가 연구를 통해 30%까지 줄일 계획이다.

앞서 농진청은 식물의 공기 정화 효과를 높이기 위해 공기를 잎과 뿌리로 순환하는 식물 공기청정기인 ‘바이오월’을 개발한 바 있다. 바이오월은 공기청정기처럼 실내 공기를 식물로 순환시켜 좀 더 많은 공기를 정화하는 효과가 있다.

화분에 심은 식물에 비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7배 정도 높다. 화분에 심은 식물의 시간당 평균 저감량은 33ug/㎥인데 반해 바이오월은 232ug/㎥이다.

정명일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도시농업과장은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우수한 식물 선정과 효율을 높이는 시스템 개발뿐만 아니라 사무공간과 학교에 적용하는 그린오피스, 그린스쿨 연구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