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호산업, 아시아나 따라 감사의견 ‘적정’…“우려 끼쳐 죄송”
입력 2019-03-26 09:46   수정 2019-03-26 09:55

아시아나항공이 재감사를 통해 감사보고서 ‘적정의견’을 26일 받음에 따라 모기업인 금호산업도 ‘적정의견’을 받게 됐다.

금호산업은 26일 ‘적정의견’의 감사보고서를 금융감독원에 제출했다.

금호산업은 “주주, 투자자 및 금융시장에 큰 우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자회사인 아시아나항공이 충당금 추가 설정으로 인해 일시적으로는 비용이 증가되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손익이 개선되는 효과로 회계적인 부담과 재무적인 변동성이 경감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앞서 22일 금호산업 자회사인 아시아나항공은 회계적 기준에 대한 이견으로 인해 감사보고서 관련 ‘한정의견’을 받게 됐다. 이에 따라 모회사인 금호산업도 잠정적으로 한정의견을 받으면서 22일부터 25일까지 유가증권거래소에서 거래 정지된 바 있다.

당시 금호산업 관계자는 “이번 외부 감사인의 한정의견은 금호산업의 본질적 기업 가치에 대한 문제 제기가 아니라 아시아나항공의 회계적 기준에 대한 이견이기 때문에 이 부분만 해소되면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