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사 청문회 '슈퍼 위크'…후보자들 낙마 여부 이번주 판가름
입력 2019-03-24 13:53
野 '부동산 투기' 등 집중 공세, 적극 방어 나선 與…격돌 예고

▲국회 본회의장. (사진=이투데이 DB, 고이란 기자)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장관 후보자들의 운명이 이번주 갈린다.

25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시작으로 26일 김연철 통일부·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27일 진영 행정안전부·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가 열린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7명 모두 적합한 후보자라고 말한다. 반면 야당은 일부 후보자의 도덕성과 전문성에 결격 사유가 있다며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최 후보자의 경우 '부동산 투기' 의혹이 도마에 오른다. 최 후보자는 문 대통령의 개각 발표 직전인 지난달 18일 경기 성남 분당의 아파트를 장녀 부부에게 증여한 뒤 월세 계약을 맺고 거주 중이다.

특히 집 값 등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국토부 장관 후보자라는 점에서 야당은 '다주택자', '갭 투자 의혹' 등을 고리로 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과거 자신의 SNS에 올린 글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김 후보자가 통일부 장관이 되서는 절대 안된다"며 총공세를 예고했다. 김 후보자의 논란성 발언 등을 놓고 '부적격'임을 입증한다는 방침이다.

박 문체부 장관 후보자는 논문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 후보자가 2006년 12월 제출한 학술 논문이 같은 해 10월 발표된 논문과 4문단 가량이 유사하다는 지적이다.

27일에는 '현역 불패' 신화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현역 의원인 진영·박영선 후보의 청문회가 예정돼 있다. 박 후보자의 경우 장남 이 모 씨의 이중 국적 문제가 논란거리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20일 "박 후보자는 과거 아들이 문제가 됐을 때 미성년자라서 국적 포기를 못한다고 했는데 20살이 넘은 아들이 지금도 이중 국적 상태로 군대에 안가고 있다"며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날 열리는 진 후보자와 조동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 또한 부동산 투기 의혹 등으로 야당의 총공세가 예상된다.

이에 민주당은 지나친 의혹 제기는 지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청문회에서 후보자들의 실력을 검증하고, 사실과 다른 의혹 제기에 대해선 적극적으로 방어한다는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