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패치, 이미숙과 故 장자연 연관성 의혹 제기…이미숙 측 '묵묵부답'

입력 2019-03-22 15:40

제보하기

(사진제공=싸이더스HQ)

연예매체 디스패치가 故장자연과 전 소속사 선배였던 이미숙과의 연관성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디스패치는 22일 "'이미숙의 카드였다?'…장자연, 비극의 시작 (2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장자연 사망과 관련된 경찰의 수사보고서를 공개했다.

과거 이미숙과 이미숙의 전 소속사 '더컨텐츠'의 김종승 대표의 분쟁에 장자연이 참전 됐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이미숙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묵묵부답인 상황이다. 앞서 싸이더스HQ 측은 장자연 사건과 관련 "밝힐 입장이 없다"라고 전한 바 있다.

한편 이미숙은 SBS 새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이미숙은 현재 방영 중인 MBN '오늘도 배우다'에도 출연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390원 민생라면 이어 650원 짜장라면도 등장
  • 2
    부산, 코로나19 확진자 16명…하루 새 11명 급증 “8명 온천교회와 연관 있어”
  • 3
    코로나19 업종 불문 전방위 공습

사회 최신 뉴스

  • 1
    병무청, 전국 병역판정검사 2주간 잠정중단..."상황 보며 재개"
  • 2
    속보 병무청 "전국 병역판정검사 2주간 중단"
  • 3
    대구ㆍ경북 '코로나 19' 확진자 500명 육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