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스패치, 이미숙과 故 장자연 연관성 의혹 제기…이미숙 측 '묵묵부답'
입력 2019-03-22 15:40

(사진제공=싸이더스HQ)

연예매체 디스패치가 故장자연과 전 소속사 선배였던 이미숙과의 연관성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디스패치는 22일 "'이미숙의 카드였다?'…장자연, 비극의 시작 (2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장자연 사망과 관련된 경찰의 수사보고서를 공개했다.

과거 이미숙과 이미숙의 전 소속사 '더컨텐츠'의 김종승 대표의 분쟁에 장자연이 참전 됐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이미숙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묵묵부답인 상황이다. 앞서 싸이더스HQ 측은 장자연 사건과 관련 "밝힐 입장이 없다"라고 전한 바 있다.

한편 이미숙은 SBS 새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이미숙은 현재 방영 중인 MBN '오늘도 배우다'에도 출연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