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마이크론 실적 호조에 삼성전자ㆍSK하이닉스 ‘덩실’

입력 2019-03-21 17:29

제보하기

▲모스크바 젤레노그라드에 있는 미국 최대 반도체 메모리업체 마이크론테크놀로지의 반도체 공장 생산 라인이 가동 중이다. 모스크바/TASS연합뉴스

미국 반도체기업 마이크론의 실적 호조 및 감산 소식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동반 상승했다.

21일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전일 대비 각각 1800원(4.09%), 5400원(7.66%) 오른 4만5850원, 7만5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한국시간) 마이크론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분기 매출이 58억4000만 달러(약 6조5735억 원), 주당순이익(EPS)은 1.71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추정치를 소폭 웃도는 수치다.

삼성증권은 “마이크론은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 생산량을 약 5% 줄이기 시작했고, 재고가 해소되기 전까지 감산을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비둘기적 스탠스’ (통화완화 선호)도 투자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푸틴 “주요 산유국, 1000만 배럴 안팎 감산할 수도”…OPEC+, 6일 화상회의 개최
  • 2
    세계 주요 1분기 주가지수 22% 하락…코스피는 20% ↓
  • 3
    의정부성모병원 코로나19 확진 환자 1명 추가…총 35명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계기업 돋보기] 보해양조, 2015년 끝으로 이자 감당 못 해…공장 가동률도 뚝뚝
  • 2
    스튜디오드래곤, 드라마 수출 비중 30% 넘어...언택트 수혜 가속화
  • 3
    삼영이엔씨, 황혜경ㆍ이선기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