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마이크론 실적 호조에 삼성전자ㆍSK하이닉스 ‘덩실’
입력 2019-03-21 17:29

▲모스크바 젤레노그라드에 있는 미국 최대 반도체 메모리업체 마이크론테크놀로지의 반도체 공장 생산 라인이 가동 중이다. 모스크바/TASS연합뉴스

미국 반도체기업 마이크론의 실적 호조 및 감산 소식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동반 상승했다.

21일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전일 대비 각각 1800원(4.09%), 5400원(7.66%) 오른 4만5850원, 7만5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한국시간) 마이크론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분기 매출이 58억4000만 달러(약 6조5735억 원), 주당순이익(EPS)은 1.71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추정치를 소폭 웃도는 수치다.

삼성증권은 “마이크론은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 생산량을 약 5% 줄이기 시작했고, 재고가 해소되기 전까지 감산을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비둘기적 스탠스’ (통화완화 선호)도 투자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