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양현석 대표, 서울국세청 조사4국 ‘조사통’ 제대로 만났다…고강도 조사 예고

입력 2019-03-21 16:26

팀장 뿐만 아니라 팀원들 또한 4국 조사 ‘베테랑’

국세청이 최근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에 대한 ‘전방위’ 세무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이번 조사를 전담하고 있는 조사팀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내에서도 ‘최정예’ 조사요원들로 구성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세무업계에 따르면 양 대표에 대한 조사를 전담, 총괄하고 있는 A 모 조사팀장은 서울국세청 조사4국에서 잔뼈가 굵은 ‘베테랑’ 조사관일 뿐만 아니라 조직 내에서도 신망이 두터운 인물로 정평이 나있다.

실제로 A 모 팀장은 지난 2013년 2월부터 현재까지 만 6년 간 서울국세청 조사4국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 기간 동안에 그는 세법 질서를 문란하게 한 기업과 개인에 대한 조사를 진행, 적잖은 공을 세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로 인해 그는 지난 2017년 4월 서기관으로 승진하는 영예를 안았다. A 모 팀장 외에도 함께 근무하는 요원들 또한 4국 내에서도 손꼽히는 ‘베테랑’ 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세청 관계자는 “A 팀장은 국세청에서 몇 안되는 4국 내 조사통”이라며 “부여된 업무는 완벽하게 처리할 뿐만 아니라 조사를 보는 관점 또한 탁월하다”고 극찬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만일, A 모 팀장이 양 대표에 대한 조사를 전담하고 있다면 이번 조사는 여느 4국 조사와 달리 강도 높게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며 “양 대표 입장에서는 힘든 싸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세청은 전날(20일)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약 100여명을 마포구 합정동에 소재한 YG엔터테인먼트 본사와 삼거리포차 그리고 삼거리푸줏간 등 십 수개 지점에 사전예고 없이 투입, 수 개월 일정으로 한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유승준아버지 오열 "美 육사 보내려 해…가족인데 같이 살아야 하지 않겠나"
  • 2
    삼성화재의 반격, '수수료 고정급' 도입하자… 한달 새 설계사 1000명 유입
  • 3
    '2019 한국시리즈' 예매에 쏠린 관심…예상되는 티켓오픈 날짜는?

사회 최신 뉴스

  • 1
    유니클로 광고 "위안부 조롱 의도 아냐" vs 서경덕 교수 "100% 의도"
  • 2
    버커루 '선미 무스탕' vs 엣지 '김아중 무스탕'…"女 모델 신경전"
  • 3
    [2019 국감] 금태섭 "올해 긴급 출국금지 193명…지난해보다 많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