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사장 "흉터치료 등을 위해 병원 방문…상습 투약 없었다" 해명

입력 2019-03-21 10:04수정 2019-03-21 13:31

제보하기

호텔신라가 이부진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보도에 대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호텔신라는 21일 이부진 사장과 프로포폴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부진 사장은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 금할 수 없다”고 운을 뗀 뒤 “프로포폴 투약이 아니라 화상 흉터 치료 등을 목적으로 해당 병원에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이 사장은 2016년 왼쪽 다리에 저온 화상을 입어 봉합수술을 한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로 불리는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병원을 방문했다고 밝혔으나, 불법 투약에 관해서는 명확하게 선을 그었다. 이 사장은 치료 목적이었을 뿐 불법 투약이 목적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정균 6월 결혼, 예비 신부 정민경 누구?…4살 연하의 배우 출신 ‘초혼’
  • 2
    우체국쇼핑, 마스크 한정 판매 소식에 사이트 마비…판매 가격과 구입 시기는?
  • 3
    박해진 전액기부, "코로나19 예방 이렇게 하세요"

기업 최신 뉴스

  • 1
    권영수 LG그룹 부회장, LG화학 기타비상무이사 후보 올라
  • 2
    "도우에 황금 보름달이"…피자마루 골드문피자 출시
  • 3
    박우현 웰벅 대표 “식용곤충 단백질보충제로 ‘워밍업’ 하세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