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면에서 소리나는 LG G8 ThinQ 출시…89만7600원
입력 2019-03-21 10:00
22일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채널 동시 출시

▲LG전자가 22일 국내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채널을 통해 LG G8 ThinQ를 국내 출시한다. LG전자 모델들이 LG G8 ThinQ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 LG전자)

LG전자가 화면에서 직접 소리를 내는 ‘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 장착한 LG G8 씽큐(ThinQ)를 국내에 선보인다.

LG전자는 오는 22일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채널을 통해 전략 스마트폰 LG G8 ThinQ를 국내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LG G8 ThinQ의 국내 출고가는 89만7600원이다. 퀄컴 스냅드래곤 855를 탑재했으며 색상은 카민레드, 뉴오로라블랙, 뉴모로칸블루 등 3종이다. LG전자는 한국을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주요 시장에 LG G8 ThinQ를 순차 출시한다.

LG전자가 지난 15일부터 진행한 사전예약을 통해 LG G8 ThinQ를 구매한 고객들은 구매 후 1년간 한차례 액정 무상교체, LG G8 ThinQ 케이스 무상증정 등 혜택을 받아볼 수 있다.

LG전자는 신제품 출시 후에도 꾸준하고 안정적인 사후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SW업그레이드센터는 OS업그레이드부터 기존SW 강화, 신규SW 추가, 보안패치 등 다양한 사후지원을 지원한다.

LG G8 ThinQ는 고객이 자주 사용하는 기능에 집중하면서 가성비를 높였다. 카메라 모듈을 뒷면 강화유리 안쪽으로 처리한 언더글라스 방식을 적용, 카메라 돌출인 ‘카툭튀’가 전혀 없다. 앞면에서도 수화부 리시버를 없애며 전체적으로 매끈한 디자인을 구현한다.

화면 자체에서 소리를 내는 ‘디스플레이 스피커’는 고객이 화면 어디에 귀를 대더라도 선명한 통화가 가능한데, 특히 고객이 외부 스피커로 음악을 들을 때는 디스플레이 스피커가 제품 하단 스피커와 함께 2채널 스테레오 스피커를 구현한다.

LG전자는 제품 전·후면에 각각 ‘Z카메라’와 망원카메라를 탑재하며 카메라 성능도 대폭 업그레이드했다. Z카메라는 △지문, 정맥, 얼굴 등 다양한 생체인증 △터치 없이 제스처만으로 전화를 받거나 앱을 구동하는 ‘에어모션’이, 후면카메라는 사진과 동영상 모두 아웃포커스 효과를 구현한다.

배터리 용량은 전작 대비 10%가량 늘어난 3500mAh로 한 번 충전으로 더 오랫 사용할 수 있는 성능을 확보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