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그룹, 협력사 채용박람회…전국 5개 지역서 순차 개최
입력 2019-03-20 11:00   수정 2019-03-20 12:21

(뉴시스)

협력사 우수인재 채용지원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현대자동차그룹 협력사 채용박람회’가 올해로 8회째를 맞이했다.

현대차그룹은 20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코엑스(COEX)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국장 △정만기 자동차산업협회장 △오원석 현대ㆍ기아차 협력회장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 등 각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현대자동차그룹 협력사 채용박람회’ 개막 행사를 가졌다.

이번 협력사 채용 박람회는 이날 서울 행사를 시작으로 오는 △28일 광주 △4월 8일 대구 △4월 16일 창원 △4월 30일 울산 등 전국 5개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개최된다.

박람회에는 △현대모비스 △현대로템 △현대위아 등 다양한 분야의 그룹사도 처음으로 참여했다.

현대차그룹은 협력사 채용박람회를 통해 근로시간 단축 등 기업환경 변화 속에서 중소 협력사가 우수 인재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012년부터 시작된 현대차그룹 협력사 채용박람회는 협력사들이 채용 설명회와 상담을 진행하며 실제 채용으로 연결되도록 현대차그룹이 장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행사 기획 및 운영에 이르기까지 재정적인 지원을 전담하는 국내 대표 동반성장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중소 협력사들에게는 현대차그룹 협력사라는 인지도를 활용해 우수 인재를 채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여주고, 구직자들에게는 탄탄한 경쟁력을 갖춘 유망 중소기업에 지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협력사 동반성장의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채용박람회의 효과가 극대화되도록 주요 취업 전문 업체와 손잡고 '협력사 채용박람회 채용지원 시스템'을 운영, 협력사들이 온라인을 통해 우수 인재를 연중 채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협력사 채용박람회는 이제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다”며, “앞으로도 현대차그룹은 협력사의 우수인재 채용을 꾸준히 지원하며 청년 실업률을 낮추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