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합] 국민연금, 2차 의결권 사전공개...삼성 '거수기' 여전
입력 2019-03-20 11:06
대한항공ㆍ한진칼은 2차 공개에 미포함

(뉴시스)

국민연금이 의결권 행사 기업 중 26일까지 주주총회를 여는 상장사에 대한 찬반 여부를 사전 공개했다. 12일에 이어 두 번째다. 지금까지 총 61개 기업에 대한 의결권 향방이 공개된 가운데 국민연금의 반대를 모두 피한 4대 그룹은 삼성이 유일하다.

19일 오후 국민연금은 기금운용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26일까지 주총을 개최하는 34개 기업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사전 공개했다.

국민연금은 2차 공개 대상 중 14개 기업의 안건에 반대를 나타냈다. 한글과컴퓨터, 키움증권, 대상, 한국단자공업, 하나투어, SBS콘텐츠허브 등 6곳의 이사 선임을 반대했다. 한국전력공사, 셀트리온, SBS 등 8개 상장사에 대해서는 이사보수 한도 승인을 반대했다. 네이버의 임원퇴직금 지급규정 변경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은 1차 사전 공개에 이어 이번에도 삼성 계열사의 주총 안건에 모두 찬성했다. 2차 공개 대상에 포함된 삼성화재, 삼성물산, 호텔신라의 주총에서 '거수기' 노릇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호텔신라는 관료 출신 사외이사를 재선임하는 안건에 대해 일각에서 비판이 제기됐다. 최근 스튜어드십코드 확산에 따른 배당 증가 추세에도 역행했다.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으나 배당 규모를 이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정했다. 이에 배당성향은 2017년 52%에서 지난해 12%로 급감했다. 그러나 국민연금의 제동은 없었다.

SK그룹 계열사 중에는 SK이노베이션이 국민연금의 칼끝을 피하지 못했다. 국민연금은 21일 주총을 여는 SK이노베이션에 "이사보수 한도가 경영성과 대비 과다하다"며 이사 보수한도액 승인을 반대했다. SK텔레콤, SK하이닉스의 안건은 모두 찬성한다고 밝혔다.

4대 그룹 중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와 LG 계열사는 1차 사전공개에서 반대에 부딪혔다. 국민연금은 12일 23개 사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공개했다. 현대건설과 현대위아, LG하우시스와 LG상사 등 11개사의 안건에 반대했다. 다만 국민연금의 반대 표명에도 해당 안건은 주총을 모두 통과했다.

14일에는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가 회의를 열고 현대모비스와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효성의 정기 주총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해 공개했다.

업계의 관심을 받는 대한항공과 한진칼은 이번 사전 공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국민연금은 조양호 회장의 이사 연임에 대한 찬반 여부를 아직 밝히지 않았다. 이들은 각각 27일과 29일 주총을 개최한다.

국민연금은 올해 3월부터 국민연금의 지분율이 10% 이상이거나 보유비중이 1% 이상인 기업의 전체 안건과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에서 결정한 안건을 대상으로 주주총회 개최 전에 국민연금의 의결권행사 방향을 공개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대상 기업이 100여 곳이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