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T, 실감나게 야구 본다… ‘5GX 프로야구’ 서비스 시작
입력 2019-03-20 10:32
23일 개막일에 맞춰 서비스 제공

(사진제공= SK텔레콤)

SK텔레콤은 오는 23일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프로야구 경기를 실감 나게 즐길 수 있는 ‘5GX 프로야구’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따.

5GX 프로야구 서비스를 이용하면 대용량 미디어, VR 기술 등을 프로야구 콘텐츠에 접목해, 고객들이 어디에서나 생생하게 경기를 즐길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옥수수(Oksusu)’ 내 별도 프로야구 메뉴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5G의 초고속 ∙ 초저지연 ∙ 대용량 특성을 활용해 경기장 전체를 초고화질로 보는 ‘5GX 와이드 뷰’, ‘한 발 빠른 중계’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5GX 와이드 뷰는 경기장 전체를 초고화질로 한눈에 볼 수 있는 기능으로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 우선 적용된다.

4K 카메라 3대를 합해 촬영한 12K 영상을 송출, 6K 급 영상으로 화질 저하 없이 볼 수 있다. 내야와 외야를 아우르는 필드 영역뿐 아니라 파울라인 밖 1∙3루 응원석까지 180° 시야에 들어오는 전경을 좌우 파노라마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원하는 부분을 고화질 그대로 확대하는 ‘핀치 줌’, 홈 ∙ 1루 ∙ 3루 방향에서 영상을 볼 수 있는 ‘멀티 앵글’ 기능도 제공한다. 이를 통해 경기장 어디든 원하는 대로 당겨서 호수비와 같은 명장면을 비롯해 마운드 위 투구 동작, 좌우 타석 타격 영상 등을 자세히 볼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또 VR을 활용해 보다 실감 나는 야구 중계도 선보인다. 23일부터 선보이는 ‘VR 야구 생중계’는 경기장에 가지 않아도 마치 경기장 안에 있는 것처럼 생생한 몰입감을 제공한다.

시청자들은 ‘VR 야구 생중계’를 통해 홈, 1루, 3루 등 다양한 장소에 설치한 특수 카메라가 전송하는 실시간 경기 영상을 180도로 체험할 수 있다. ‘VR 야구 생중계’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 우선 적용했다. 옥수수 내 별도 VR 채널과 오큘러스 스토어 ‘SKT 5GX VR’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상반기 중 VR 화면 내 멀티뷰를 비롯, 실시간 기록 화면 제공 등 다양한 기능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또, ‘옥수수 소셜 VR’을 활용해 다른 이용자들과 야구 생중계를 함께 볼 수 있는 색다른 경험도 제공한다. 소셜 VR은 하나의 가상 공간에 최대 8명의 참여자를 초대해 함께 100인치 이상의 대형 화면으로 영상을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가상 공간에서 아바타를 이용해 음성 대화를 주고받거나 제스처를 취할 수 있어, 야구팬들이 함께 응원을 하면서 경기를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프로야구 서비스를 시작으로 5G 기반 ‘소셜 VR’ 서비스를 대폭 업그레이드할 방침이다. 고화질 VR 영상에 대한 실시간 스트리밍을 비롯, 전용 플레이어를 통한 360도 4K 영상 시청,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3D VR 영상 시청을 통한 몰입감 극대화를 추진키로 했다.

양맹석 SK텔레콤 5GX MNO사업그룹장은 “’5GX 프로야구’ 서비스를 필두로 5G를 활용해 각종 스포츠 경기를 훨씬 다채롭게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외에도 5G 스마트폰 상용화에 맞춰 5G 기반의 다양한 미디어 ∙ VR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 SK텔레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