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주총] 고동진 사장 "인도 스마트폰 시장 매출ㆍ수량 모두 확실한 1위"

입력 2019-03-20 10:23

제보하기
인도 맞춤형 스마트폰 갤럭시M 반응 좋아

(사진제공=삼성전자)
고동진<사진>삼성전자 IM 부문장 사장은 20일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인도 시장 전략을 묻는 주주의 질문에 “인도는 매출액과 수량 모두 확고한 1등"이라며 "인도 맞춤형 제품 갤럭시M의 경우, 올 초 온라인에서 3분만에 15만대 2분만에 20만대 등 5번 판매해서 65만 대를 팔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인도 시장에서 온라인 판매를 많이 안 한 이유는 2000~3000개의 삼성만 바라보는 거래선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마찰이 안 일어나도록 조심스럽게 접근해왔고, 협의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린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K-방역' 지원 나선 무역협회…마스크ㆍ진단키트 수출 기업 홍보

기업 최신 뉴스

  • 1
    알약, 1분기 랜섬웨어 공격 18만여건 차단
  • 2
    전주비빔빵, 크라우드 펀딩 일주일 만에 목표액 11배 돌파
  • 3
    세브란스병원, 코로나19 중증 환자 2명에 완치자 혈장 치료 '효과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