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주총] 고동진 사장 "인도 스마트폰 시장 매출ㆍ수량 모두 확실한 1위"
입력 2019-03-20 10:23
인도 맞춤형 스마트폰 갤럭시M 반응 좋아

(사진제공=삼성전자)
고동진<사진>삼성전자 IM 부문장 사장은 20일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인도 시장 전략을 묻는 주주의 질문에 “인도는 매출액과 수량 모두 확고한 1등"이라며 "인도 맞춤형 제품 갤럭시M의 경우, 올 초 온라인에서 3분만에 15만대 2분만에 20만대 등 5번 판매해서 65만 대를 팔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인도 시장에서 온라인 판매를 많이 안 한 이유는 2000~3000개의 삼성만 바라보는 거래선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마찰이 안 일어나도록 조심스럽게 접근해왔고, 협의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린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