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바이오 “췌장암 신약물질 동물실험서 완치 가까운 효능 확인”
입력 2019-03-20 09:05

현대바이오와 모회사 씨앤팜이 췌장암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씨앤팜은 동물실험에서 췌장암 완치에 가까운 결과를 도출한 신약 후보물질을 발견한 가운데, 현대바이오가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씨앤팜은 20일 자체 개발한 무고통 암치료 신약인 ‘폴리탁셀(Polytaxel)’을 췌장암 동물에 투여한 결과, 암 치료 과정에서 나타나는 대표적 부작용인 체중 감소 없이 암 조직이 완전 사멸 수준까지 감소되는 결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실험은 씨앤팜이 임상전문기관 디티앤사노메딕스, 유효성평가 전문기관 노터스 등과 공동으로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90일간 동물을 상대로 수행한 것이다.

이승혁 디티앤사노메딕스 대표이사는 “씨앤팜이 이번에 췌장암 효능실험에서 얻은 결과는 동물을 상대로 한 실험이지만 NOAEL 한도 내에서도 췌장암 완치가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라며 “앞으로 사람을 대상으로 한 본임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상기 현대바이오 대표이사는 “씨앤팜의 췌장암 동물실험 결과는 암 치료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의미가 있다”며 “현대바이오가 췌장암 본임상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씨앤팜에 따르면 이번 실험에서 발견한 성과는 암치료 물질을 최대무독성용량(NOAEL) 한도 이내로 투여하고도 암 조직이 거의 사멸되는 결과를 얻었다는 점이다. 최대무독성용량은 호중구 및 혈소판 감소, 체중 감소, 구토, 탈모 등 항암제의 독성에서 비롯되는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는 최대 용량을 뜻한다. 대부분 항암제는 독성에 따른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치료 효과를 내기 위해 NOAEL 한도를 수십배 초과하는 용량을 투여하고 있다. 환자들은 치료 과정에서 암치료 효과에 비해 상대적으로 엄청난 고통과 부작용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씨앤팜과 현대바이오는 이번 췌장암 효능실험에 이어 기존에 시판 중인 췌장암 치료제와 폴리탁셀의 효능을 비교하는 실험을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임상허가 신청 절차(IND filing) 및 글로벌 임상을 위해 상반기 내에 미국에서 시약 생산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