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홍석천-김부용의 고민, 이태원 죽고 익선동 살고 “사람 많더라”

입력 2019-03-20 00:42

제보하기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불타는 청춘' 홍석천이 익선동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요식업을 하고 있는 홍석천과 김부용이 자영업에 대한 고민을 공유했다.

이날 홍석천은 “사람 구하는 게 가장 힘들다. 내가 요식업 17년 차다. 올해가 가장 힘들었다”라며 “다 마이너스에 빨간 줄이다. 데이트하는 연인들 빼고는 외식 잘 안 한다”라고 토로했다.

김부용도 “맞다. 외식도 많이 없어지고 거의 배달 해 먹거나 그렇다”라며 “우리는 배달을 안 한다. 배달 업체를 쓰면 남는 게 없다”라고 동조했다.

홍석천은 “이태원도 많이 죽었다. 이태원에서 장사하며 이렇게 사람이 없는 걸 처음 봤다”라며 “익선동은 사람 많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부용은 “한번 가봤는데 다 줄 서 있다. 호떡 가게마저도 줄이 서 있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익선동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해 있으며 한옥마을, 각종 맛집 등 데이트 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K-방역' 지원 나선 무역협회…마스크ㆍ진단키트 수출 기업 홍보

사회 최신 뉴스

  • 1
    현대중공업그룹, ‘농어촌 살리기 캠페인’ 진행
  • 2
    천명훈 기부, 이시언과 같은 금액…"작은 정성이라도 보태고 파"
  • 3
    서울시 “자가격리 무단 이탈시 재난긴급생활비 원천배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