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 “재벌 저격수?… 공정한 산업 생태계 만들자는 것”
입력 2019-03-19 18:17   수정 2019-03-19 18:21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기자 시절 중진공 등 출입 “일주일에 한 번은 구로공단 찾아”

“기자 시절 중소기업청 전신인 중소기업 진흥공단을 출입했다. 또 구로공단을 일주일에 한 번은 방문하는 등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려 노력했다.”

박영선<사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19일 이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언론인 시절부터 쌓아온 중소벤처기업과의 인연을 이렇게 소개했다. 박 후보자는 MBC 기자 출신으로 MBC 선배인 정동영 당시 열린우리당 의장의 제의로 2004년 17대 국회에 비례대표 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박 후보자는 “현직 기자 시절 중소기업계를 오랜 기간 출입했다. 초대 중기중앙회장 임명을 지켜봤고, 중소기업 협동조합 유통도 담당했다. 당시 대한민국 수출의 중심지는 구로공단이었는데 일주일에 한 번은 취재차 방문했었다”며 “중소기업 진흥공단을 출입할 당시에는 아파트형공장(현 지식산업센터) 보급을 위해 집중 취재했던 기억이 난다. 대한상공회의소 출입 기자이기도 해 누구보다 경제·산업계 관련 현안에 대해서는 눈으로 확인하고 발로 뛰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중기부의 모토로 ‘상생과 공존’을 제시했다. 그는 “선진국 정착을 위해선 대기업 중심에서 중소벤처기업 중심 경제로의 대전환이 요구된다”면서 “상생 협력을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양극화가 개선되고 혁신벤처 창업가가 4차 산업을 주도해 새로운 시장을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중소기업의 생산성을 개선하면 제조업 강국이 될 수 있다”면서 “창업벤처 기업가 그리고 서민 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버팀목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장관이 된다면 언제든지 현장의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경제민주화를 위해 재벌개혁과 사회적 약자 보호법을 다수 발의해 ‘재벌 저격수’로 통한다. 그는 “대기업으로의 지나친 경제력 집중을 막고, 공정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함과 동시에 전통시장 등 사회적 약자를 합리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경제 구조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4차 산업 시대의 변화에 대비한 인프라 구축이 시급하다고 힘줘 말했다. 특히 스마트시티로의 전환에 필수적인 제로페이(모바일직불견제)의 대중화 의지를 피력했다. 박 후보자는 “제로페이 가맹점을 금년 중 최소 50만 개로 확대하고 사용자가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소득공제 40%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알파고 같은 로봇은 단순 기계가 아니라 인간과 교감하는 등 감정적 동반자의 역할을 하며 사회에 엄청난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면서 “또 수소에너지는 기후변화 문제를 대비한 친환경 에너지로 잠재력을 평가받고 있어 일자리 창출 등 거대한 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