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건설, 소외계층 위한 자선 마라톤 실시
입력 2019-03-18 10:15   수정 2019-03-18 10:34

▲지난 17일 SK건설 마라톤 동호회 회원이 기부 후원을 약속한 임직원 명단을 등에 붙이고 서울국제마라톤 대회 참가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건설)

SK건설은 17일 서울국제마라톤 대회에서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행복 나누기 자선레이스’ 행사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행복 나누기 자선레이스는 SK건설 마라톤 동호회 회원과 임직원이 기부를 약속한 임직원 명단을 등에 붙이고 42.195km 풀코스를 완주하는 행사다. SK건설 임직원은 사내 인트라넷에서 1계좌당 5000원씩, 1인 최대 20계좌 10만 원까지 기부에 참여할 수 있다.

이번 서울국제마라톤 대회에는 SK건설 마라톤 동호회 회원과 임직원 16명이 참가했고, SK건설 임직원 400여 명이 후원해 총 700여만 원의 기부금을 모았다. 기부금 전액은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이 운영 중인 지역아동센터 ‘행복한 홈스쿨’을 통해 저소득 가정 청소년의 교육ㆍ문화 활동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SK건설의 행복 나누기 자선레이스는 2006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14년째 계속되고 있다. 누적 기부금은 총 3억 원으로 지금까지 저소득ㆍ다문화가정 생계비와 교복ㆍ교육지원 사업, 숲 조성 사업 등에 사용됐다.

SK건설 마라톤 동호회는 그간 나눔을 실천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6 국민추천포상 행정자치부장관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오세근 SK건설 마라톤 동호회 회장은 “매년 두 차례 자선레이스에 참가해 사회 소외계층에게 도움을 주고 건강도 챙길 수 있어 뿌듯하다”며 “동참해준 SK건설 임직원께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자선레이스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