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10년 연속 '1위'
입력 2019-03-18 11:00

▲삼성전자가 지난해 세계 최대 공항을 목표로 하고 있는 터키 이스탄불 신공항에 스마트 사이니지 700여 대를 설치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매년 20%씩 성장하고 있는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10년 연속 1위 자리를 차지했다.

18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8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판매량 기준 25.8%의 점유율을 기록, 1위를 달성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2009년부터 2018년까지 10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최근 글로벌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은 2016년 이후 매년 20%씩 상승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104억 달러(11조8040억 원) 규모에서 2020년 130억 달러(14조7550억 원)까지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혁신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였다.

대표적인 예로 △판서 기능과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신개념 회의 솔루션 ‘삼성 플립’ △인공지능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8K’를 탑재한 ‘QLED 8K’ 사이니지 △유리창에 설치해 앞뒤 양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는 양면형 세미아웃도어 사이니지 등이 있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더 월(The Wall)’ △현재까지 15개국에 진출한 시네마 LED ‘오닉스’ 등 차세대 LED 디스플레이 시장을 창출하고 있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부사장은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제품과 솔루션을 바탕으로 매장·공항·경기장 등 다양한 상업용 공간을 적극 공략해 글로벌 리더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