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것이 알고 싶다' 몽키뮤지엄 사단→버닝썬 주인…'1박 2일' 촬영 장소로 소개되기도
입력 2019-03-17 14:38

(출처=KBS2 '1박2일' 방송캡처)

KBS2 예능 ‘1박 2일’에 승리가 운영한 클럽 ‘몽키 뮤지엄’이 방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몽키 뮤지엄’이 ‘1박 2일’에 등장한 것은 2018년 6월이다. 당시 ‘1박2일-정준영 PD특집’으로 정준영은 ‘단점 극복 여행’이라는 주제로 멤버들과 함께 ‘몽키 뮤지엄’에서 춤을 줬다.

‘몽키 뮤지엄’은 승리가 ‘버닝썬’과 함께 지난 1월까지 운영해오던 힙합 라운지다. 방영 당시는 승리가 유리홀딩스와 함께 공동 대표로 운영에 참여하던 시기다. 해당 방송으로 ‘정준영 클럽 어디?’라며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승리의 ‘버닝썬’ 사태로 ‘몽키 뮤지엄’ 역시 도마 위에 올랐다. 2016년 개업한 ‘몽키 뮤지엄’는 음주가무를 즐길 수 있는 ‘유흥주점’이지만 ‘소매점’으로 등록되어 탈세 정황이 포착되기도 했다. 현재는 패업상태다.

정준영은 2016년 8월 한 여성을 몰래 촬영해 유포한 고소당했다. 이후 10월 무혐의 판정을 받고 3개월 만인 2017년 1월 ‘1박 2일’에 복귀 했다. 당시 정준영은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과오를 반성했지만 1년 만에 승리가 운영하는 클럽을 주제로 방송을 꾸몄다.

실제로 정준영은 기자회견 당시 자신이 속한 카카오톡 단체방에 “죄송한 척 하고 오겠다”라고 말한 사실이 드러나며 충격을 안긴 바 있다.

한편 23일 방송될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버닝썬’에 대해 다를 예정이다. 특히 ‘몽키뮤지엄’ 사단이 ‘버닝썬’의 주인이라는 예고편이 공개되며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