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준영, "세컨드·써드 폰까지 있다"…포렌식 기로 선 'B컷'의 존재
입력 2019-03-15 15:37

(연합뉴스)

배우 정준영이 3개의 휴대폰을 보유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의 포렌식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확인된 내용이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전날(14일)부터 이어진 조사 중 정준영과 승리,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등의 휴대폰을 제출받았다.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통해 사건 당시 채팅 내용을 복원해 증거를 수집하기 위해서다.

이 과정에서 정준영이 총 3대의 휴대폰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여기에는 방송을 통해 '황금폰'이란 별명을 얻은 휴대폰도 포함됐다는 전언이다. 해당 휴대폰에는 다수 여성들의 연락처 정보가 저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포렌식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경찰은 정준영 휴대폰 포렌식을 통해 지난 2016년 무혐의 처분을 받은 그의 불법촬영 혐의도 다시 들여다 볼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