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넷마블, 3분기 내 포괄임금제 폐지 결정
입력 2019-03-15 15:04

넷마블이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고 3분기 내 새로운 제도를 시행한다.

넷마블은 15일 사내공지를 통해 “3분기 내로 포괄임금제를 폐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은 노사협의회와 논의를 통해 3분기 내에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고 새로운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태스크포스 팀도 구성할 방침이다.

포괄임금제 폐지는 넷마블 계열사 전체에 적용될 예정이다. 넷마블은 지난 2017년 2월 야근·주말근무 금지 등을 포함해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공표하고 넷마블 컴퍼니 전체에 의무 실시했다. 지난해 3월에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선택적 근로시간제 도입 등의 지속적 노력을 해왔고 그동안 개선 성과로 인해 포괄임금제 폐지 결정을 내렸다.

넷마블이 포괄임금제 폐지를 결정함에 따라 게임업계에 포괄임금제 폐지 움직임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게임업계에서 포괄임금제를 폐지키로 한 기업은 넷마블을 포함해 넥슨, 웹젠, 위메이드, EA코리아, 펄어비스 등이다.

넷마블 관계자는 “넷마블은 제도의 안정적인 시행을 위해 사내노사협의회인 ‘열린협의회’와 발전적으로 협의해나갈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근무환경 및 일하는 문화를 지속 개선해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를 높이고 우수인재를 적극 영입해 회사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