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창원서 조선기자재 업계와 간담회

입력 2019-03-15 15:00

제보하기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오른쪽) 부회장과 KDB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가 조선업계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기자재 기업들과 머리를 맞댔다.

산업부는 15일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부산·경남 조선기자재 업계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해 발표한 조선산업 활력 제고 방안 진행 상황과 개선점을 살피고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등 조선업 현안에 대한 업계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기자재 기업 대표들은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면 부품업체들의 일감이 줄어들 수 있다며 대우조선해양의 자율 독립경영체제·기존 거래처 유지 등을 산업부에 요청했다.

이에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기자재 업계가 우려하는 거래선 유지, 일감 확보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이 대우조선의 자율 독립경영체제와 기존 거래선 유지를 약속한 만큼 향후 정부에서도 진행 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자재 업계에선 생산 인력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호소하고 친환경 선박 보급으로 기자재 일감을 확보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산업부 측은 "중소 조선사와 기자재업체의 경영 애로 및 중장기 경쟁력 제고를 위한 후속 보완조치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중국 우한 폐렴, 박쥐→밍크→사람 가능성 제기…'밍크' 어떤 동물?
  • 2
    [증시 키워드] 마스크ㆍ백신 관련주 급등세 얼마나 이어질까
  • 3
    우한 폐렴 관련주 투자한 VC는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우한폐렴 진료비, 환자 부담 ‘0’…외국인도 건보ㆍ국가ㆍ지자체 지원
  • 2
    ‘NO 차이나’ 민심에도 중국 외면 못 해 고심 깊어진 문재인 대통령
  • 3
    중국 신종 코로나 발생 여파...전 세계 증시서 1.5조 달러 증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