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림남’ 김승현 母, 트라우마로 남은 20년 전…“너 때문에 고통 속에 살았다”
입력 2019-03-13 22:42

(출처=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캡처)

배우 김승현 가족이 20년 전 일로 마찰을 빚었다.

13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선 딸 수빈 양의 문제로 다툼을 벌이는 김승현과 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의 어머니는 전날 개강총회로 늦게까지 술을 마신 수빈 양에 대해 잔소리를 늘어놨다. 이에 김승현은 “선후배 모이면 그럴 수 있다. 술 마시면 그럴 수 있지 않냐. 나도 그랬다”라며 딸의 편을 들었다.

이에 어머니는 “그게 자랑이냐. 수빈이는 전화도 안 받는다. 세상이 얼마나 무서운데 뉴스도 안 보냐”라며 “20년 전에 너 힘들지 않았냐. 수빈이가 20년 전 네 꼴 날까 봐 그렇다. 너는 판단 안 해서 이 꼴 난 거냐”라고 언성을 높였다.

앞서 김승현은 2003년 승승장구하던 시절 3살 난 딸이 있다고 고백해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특히 그가 미혼부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인기 역시 바닥을 치기 시작했다. 하이틴 스타로 급부상하던 김승현은 후로 약 15년 동안 무명의 길을 걸어야 했다.

김승현의 어머니는 “너 때문에 내가 고통 속에 살지 않았냐. 또 그런 일이 생기면 어떻게 살 거냐”라며 당시의 트라우마를 꺼내놨다. 이에 손녀 수빈 양은 “할머니가 유독 20년 전 일에 얽매인다는 느낌을 받았다. 저도 스트레스도 받고 억울하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수빈은 “아빠가 나한테 잘못했다고 하기에도 좀 애매하다. 실수라 하기도 그렇다”라며 “저희 엄마 아빠가 좋아서 그렇게 연애하다가 그런 일이 생긴 건데, 누구 잘못이라고 하는 건 아닌 거 같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