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삭제되지 않은 사생활"…'디지털 소멸' 선두 마커그룹 송명빈, 조사 중 비보
입력 2019-03-13 14:15   수정 2019-03-13 15:55

(연합뉴스)

이른바 '디지털 소멸' 기술의 선구자였던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파악됐다. 자신의 폭행 혐의가 담긴 동영상이 폭로되면서 조사를 받던 중 벌어진 일이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새벽 4시 40분경 경기 고양시에 위치한 한 아파트 단지에서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가 숨진 채 발견됐다. 송 대표는 유서를 통해 억울함을 주장하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의 비보는 '디지털 소멸' 기술로 대변됐던 그의 사업 전력과 맞물려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012년 설립된 마커그룹은 디지털 에이징 시스템을 통해 디지털 데이터를 일정시간 후 자동으로 소멸시키는 내용을 주 사업 아이템으로 해 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