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설업 보릿고개…수주·인허가 면적 축소
입력 2019-03-12 15:22   수정 2019-03-12 15:37

건설업이 경기 불황과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로 보릿고개를 넘고 있다. 신규 수주와 건축 인허가 면적 등 앞으로의 건설 먹거리가 계속 줄어들고 있다.

12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건설업의 실적과 향후 실적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들이 모두 악화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1월 국내 건설수주는 9조5000억 원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24.6% 감소했다. 그나마 공공부문에서 발주한 공공수주가 72.1% 증가한 3조3000억 원을 기록하면서 낙폭이 줄었다. 민간수주는 같은 기간 42.3% 감소한 6조1000억 원을 기록했다.

정부가 공공주택 공급량을 늘리는 기조에 따라 공공부문 주택 수주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47.6% 급등한 6000억 원을 기록했다. 반면 민간주택 수주는 양호한 재개발 수주에도 불구하고 신규 주택 수주가 부진해 최근 3년래 가장 부진한 2조800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6% 줄어든 규모다.

향후 수주 실적을 가늠할 수 있는 건축 허가면적도 줄어들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건축 인허가 면적은 전년 대비 6.2% 감소한 1억6028만5000㎡ 기록했다. 특히 주거용 건축물의 허가 면적이 18.5% 감소해 평균 세 배 수준의 낙폭을 보였다.

건설업은 통상 건축 허가 물량 증가에서 수주 증가로 이어져 실적인 건설기성으로 실현된다. 마찬가지 반대 흐름도 통용되는 것이다.

현재 건설기성은 이미 위축된 상태다. 올해 1월 건설기성은 공공과 민간 모두 부진해 지난해 같은 달보다 9.3% 감소했다. 공공 기성의 경우 2017년 10월부터 1년 4개월간 장기간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고, 민간 기성은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 연속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수주·허가 면적과 마찬가지로 주거용 건축공사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7.3% 감소해 낙폭을 키웠다.

이에 따라 건설업 일자라 감소 문제도 발생한다. 고용노동부의 2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구직활동을 지원받기 위해 구직급여를 새로 신청한 실업자는 2월 8만 명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0.7%(1000명) 늘었다. 이 기간 건설업에서만 1800명 증가해 전체 증가폭을 견인했다.

국내 건설업 위축의 주요인으로는 정부 규제와 맞물린 주택경기 둔화가 꼽힌다. 성정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올해 국내 건설수주는 약 148조 원으로 지난해보다 4.2%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주원인은 가계대출 증가율 감소에 따른 주택경기 둔화, 주거용 건축 수주 감소”라고 분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