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패치 "정준영 몰카 논란, 대화방서 걸그룹 性품평회"…승리·용준형과 대화 내용도 공개

입력 2019-03-12 10:52수정 2019-03-12 11:01

제보하기

(출처=MBC 방송 캡처)

연예 매체 '디스패치'가 정준영 몰카 논란에 대해 보도하면서, 정준영의 절친 승리, 용준형과 나눈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12일 디스패치에 따르면 대화방은 크게 '정준영팸' '승리팸'으로 나뉜다. 승리팸은 사업 내용이 위주라면, 정준영팸은 몰카 등을 공유하고 걸그룹 등 여자들의 성 품평회가 주를 이뤘다.

승리팸 방에는 정준영, 남자가수 C 씨, 그리고 K 씨, H 씨, Y 씨, G 씨 등이 속해 있었다. 특히 G 씨는 걸그룹 출신 여가수의 오빠로, K 씨가 몰래 찍은 (여성과의) 관계 영상의 주인공이기도 했다. G 씨는 K 씨의 몰카에 'ㅋㅋ'라며 익숙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고 디스패치는 덧붙였다. 승리는 관계 영상이 공유되자 "누구야?"라고 물은 뒤, "아, G형이구나"라고 대수롭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정준영은 수십 개의 단체방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을 몰래 찍어 친구들과 공유했고, 피해자 중에는 연예인 지망생도 있었다.

디스패치는 이방에 승리가 있지만, 승리와 친분이 없는 가수도 포함되어 있다고 보도했다. 예를 들면 가수 L씨는 준영팸 방에만, 가수 C씨는 승리팸 방에만 속해 있었다.

정준영의 최대 몰카 메이트는 'K씨'였고, 정준영은 용준형과의 1:1 채팅방에서 '몰카 미수' 사건을 논하기도 했다.

정준영이 속해 있는 또 다른 채팅방에선 걸그룹 성 품평회도 이뤄졌다. 그의 지인들은 A 씨 "X가 Y(걸그룹)와 원나잇했어", B 씨 "X야, Y는 맛집이냐?", C 씨 "어제 Z랑 만났어", D 씨 "아! Z, 완전 걸레야" 등의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한편 정준영은 지난 2016년 전 여자친구와의 성관계 영상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입건된 바 있다.

당시 정준영은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문제의 휴대전화를 "고장이 났다"라며 제출하지 않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됐지만 이후 검찰 조사에서 '무혐의' 판정을 받았다.

정준영은 오는 13일 경찰에 출두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권미진 다이어트 전 vs 후 비교해보니…50kg 감량 후 '확 달라진 외모'
  • 2
    송파구 가동초등학교 6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 3
    속보 인천 백석초, 교직원 코로나19 확진…학교 폐쇄

사회 최신 뉴스

  • 1
    KTX오송역 전차선로 장애 발생…KTX·SRT 등 경부선 상하행 지연 운행
  • 2
    구구단 미나, '쇼! 음악중심' MC 하차…"늘 따뜻하게 맞아준 모든 분들께 감사"
  • 3
    문체부 “수도권 박물관ㆍ미술관 등 국립문화예술시설 휴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