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년 건축 인허가 면적 6.2% 감소…동수는 2.8% 증가
입력 2019-03-12 06:00

(자료=국토교통부)

지난해 전국 건축 인허가 면적은 줄어든 반면 동수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 건축 인허가 면적이 전년 대비 6.2% 감소한 1억6028만5000㎡, 동수는 2.8% 증가한 27만198동이라고 12일 밝혔다.

지역별 허가 면적은 수도권이 7164만5000㎡로 전년보다 10.7%, 지방은 8863만9000㎡로 2.3% 감소했다.

착공 면적은 전년 대비 5.8% 감소한 1억2116만㎡, 동수는 3.3% 증가한 21만5921동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5598만2000㎡로 7.2%, 지방은 6517만7000㎡로 4.6% 줄었다.

준공 면적은 1억5339만9000㎡로 전년보다 8.5% 증가했고 동수는 20만5919동으로 0.9% 늘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7238만9000㎡로 14.2%, 지방은 8100만9000㎡로 3.8% 늘었다.

지난해 건축 인허가 및 착공 면적의 감소와 준공 면적의 증가는 2015년 큰 폭으로 증가한 허가 물량에 따른 기저효과로 풀이된다.

지난해 건축 허가, 착공 및 준공의 주요 특징으로는 주거용 건축물의 건축 허가와 착공 면적이 전년 대비 각각 18.5%, 21.2% 감소했다. 반면 준공 면적은 7.5% 증가했다.

주거유형별로 허가 면적은 다가구주택(6.9%)은 증가했고, 단독주택(-14.7%), 아파트(-21.6%), 연립주택(-20.9%), 다세대주택(-27.3%)은 감소했다.

아파트의 허가(-21.6%) 및 착공(-23.1%) 면적 모두 줄었다. 수도권에서의 허가(-21.5%) 착공(-17.2%) 면적 감소폭보다 지방의 허가(-21.7%) 및 착공(-27.7%) 면적 감소폭이 컸다.

상업용 건축물은 건축 허가(-6.4%), 착공(-5.3%), 준공(-0.2%) 면적은 모두 감소했다.

용도별로는 제1종근린생활시설(3.5%), 제2종근린생활시설(3.9%)은 증가했고, 판매시설(-7.1%), 업무시설(-11.2%)은 줄었다.

건축물 멸실은 주거용, 상업용, 공업용, 문교사회용이 각각 743만9000㎡(5만773동), 418만2000㎡(1만1546동), 129만1000㎡(1427동), 60만3000㎡(781동)가 없어졌다.

주거용은 단독주택이 전체의 51.0%인 379만1000㎡(4만2914동), 아파트가 155만㎡(542동), 다가구주택이 109만7000㎡(5083동)이 멸실됐다.

상업용은 제2종근린생활시설이 전체의 36.4%인 152만1000㎡(5024동), 제1종근린생활시설이 139만3000㎡(5022동), 숙박시설이 37만8000㎡(364동) 없어졌다.

댓글